추억의 글

1945~46 한국 주둔 미군이 찍은 사진

관리자 0 1,636 2016.09.08 13:49

아래 사진들은 미군종포토 저널리스트인Don O"Brien이

1945-46년 한국에 일본군 무장 해재를 위해
한국에 진주한 미군과 함께 한국으로 와서 찍은 사진들이다.
96505067_d0bb72b6c7.jpg
한국노인과 사진작가 O'Brien
316445847_291ae1fdd0_z.jpg
일본 오키나와에서 한국으로 출발전 미통신대.
찦차앞 범퍼에 세워저 있는 도구는 찰조망을 자르는 장비.
유럽에서 기록사진을 촬영하든 미통신부대
(미군은 통신 부대가 기록 사진을 찍는 업무를 담딩한다)는
히틀러의 패망으로 배를 타고 58일간의 긴 항해 끝에
유럽의 반대쪽에 있는 오키나와에 도착했다.
일본이 항복을 하고 그해 9월 이들은 오키나와에서 배를 타고
일본군의 무장해제를 위해 상륙하는
미군과 함께 인천에 상륙했다.
1536728164_33423d95ce_z.jpg
인천항에 도착한 기록사진 요원들과 그들이 사용하는 장비.
88335914_506c802219_z.jpg
악의가 없는 천사 같은 어린아이의 눈을 가진
이 노인이 정말 내 마음을 사로 잡는다.
90649140_48a31f0efc_z.jpg
한강에서 배한척이 물살을 가르며
평화로운 모습으로 어디론가 향해 가고 있다.
92856553_e9e656e42a_z.jpg
핵폭탄 두발을 맞고 항복한 일본에서 귀국한 동포들의 모습.
나는 이들이 어떤 모습으로 귀국을 했는지항상 궁금했다.
해방직후, 아버님 친구도 일본에서 돌아왔으나
그들은 고위직에 있었는지 비행기를 타고
여의도 비행장에서 내렸을 정도로 일본에서 잘 살았었다.
이야기는 1960년초,
아버님 친구들이 모여서 식사를 할때
직접 그분으로 부터 들은 이야기다.
그래도 감이 잡히지 않았으나 윗사진을 보면서
그들이 어떤 모습으로 어떤 옷을 입고 돌아왔는지
상상을 할수가 있게 되였다.
94098090_50ba887fa3_o.jpg
서울에서 구걸을 하는 걸인의 모습
103940945_22412bcf2b.jpg
일본군 무장 해재를 위해 진주한 연합군 환영 행진.
이들이 신은 군화와 복장이
아마 일본군의 군복이 아닐가하는 추정을 해본다.
109454106_21fe04a41b.jpg
일본군의 무장해제를 위해
38선 이북에 진추한 소련군인들과 Don O'brien.
이북에서 남으로 피난을 온 사람들로 부터 6.25 전쟁 휴전후
이들이 저지른 만행을 정말 많이 들어서
이들이 나는 어릴때 괴물같이 생겼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었다.
북한에 진주한 많은 소련군인들이
형무소에 같여 있든 죄수들도 섞여 있엇다는 사실을
나이들어 문서를 검색해서 알게 되였다.
평양에서 피난온 연세 많은 이웃으로 부터
소련어로 다와이(내놔), 호로쇼(좋다), 니엣(No)라는 말을
배울 정도였으니
나는 수많은 소련군의 만행을 들으며 자랐다.
북한에서는 소련군을 통칭해서 로스케로 불렀다.
4276927463_a08ea01620_z.jpg
사진작가 Don O'brien의 집차 앞에서 사진을 찍은 로스케.
내가 들은 소련군의 만행 한토막,
시계를 가져 보지 못했든 소련군은 길에서서
지나가는 행인들의 팔을 검사해서 차고 있는 시계를
모조리 뺏어서 자신의 양팔에 차고 다니다가
태엽을 감을지 몰라 작동하지 않는 시계는 버렸다고 했다.
3546709332_a8d8ed9cdb_z.jpg
밀기울이나 곡물 껍질로 만든 검은 빵을 가지고 다니며,
베개로 이용해 잠잘때 사용하다가
배가 곺으면 비고 있는 검은 빵을 뜯어 먹으며,
영하 30도의 한 겨울에도 철길에서 철로를 베고
잠을 잔다는 북한에 진주한 소련군들의 모습.
군표(점령지에 주둔한 군대가 발행하는 돈으로
현지에서만 통용이 가능하다)를 찍어 들고 다니며
가위로 잘라 가며 사용한 소련군의 영향으로
북한 경제에 큰혼돈을 주기까지 했다.
내가 상상했든 괴물의 모습 못지 않게
이들에게서 야비함과 잔인함 마져느껴진다.
3894782980_6efd2a8127.jpg
Don O'brien이 소련군을 만나러 가기 위해서
38선을 향해가다 철로에 서있는 일본군의
장갑으로 무장한 열차를 발견하고 사진을 촬영했다.
상륙하는 미군에 대항하기 위해
특별 제작한 장갑 열차의 모습이다.
3956478984_b1d01923c7_z.jpg
장갑열차를 끄는 장갑 증기기관차의 위용.
Lt.jpg
John R Hodge 미육군 중장.
남한을 통치하는 군정장관 하지 중장이 배를 타고
인천항으로 들어오는 모습이다.
LoweringJapaneseFlag1945.jpg
일장기를 내리는 모습을 지켜보는 미군
Surrender1945.jpg
중앙청에서 항복문서에 서명하는 일본 총독
2518556793_e3aeed9b2b.jpg
중앙청에 있는 행사장을 찍은 천연색 사진
111087982_e0d401139e.jpg
1946년 귀국한 이승만 대통령 환영행사
113882759_730ee6b10f_z.jpg
군정장관 하지 중장에게 화환을 증정하는 소녀들
113516319_5a03b4bd25_z.jpg
서울 근교에 있는 작은 기차역.
사진을 찍은 오브라인은 아름다운 역사에 매료 되였다고 했으나
서울근교 어디에 이런 역사가 있었는지는 알수가 없다.
114578665_61ba24efe0_z.jpg
이승만 전 대통령 환영행사
116056855_9be5d6f224_z.jpg
36년간 일제의 만행에 지친 모습을 지난 노인
116945917_7a44ce0859_z.jpg
시가행진을 지켜보는 서울 시민들의 모습.
내부모님 세대들의 모습이 보인다.
119572852_7c5e5dcdb0_z.jpg
담뱃대를 물고 구경하는 짚신을 신은 노인
120942921_3794ec2c16_z.jpg
연합군 환영 가두 행진을 하는 보이스카웃과 구경하는 시민들
122211766_924f6eb17b_z.jpg
강원도 동해안에서 찍은 사진에서 보이는 노인은
눈길에서 비록 집신을 신고,
여기저기 기은 두루마기를 입었으나,
이분의 눈에서 발산하는섬득할 정도로 무서운 눈빛은
누구도 범접할 수 없는 위엄을 보이며,
일제에 압제에도 끄떡없이 버터낸
무서운 저항력을 간직한 기가 느껴진다.
123409294_d9124dae75_z.jpg
서울의 시장
135088462_a73ed4392e_z.jpg
하지중장과 서있는 이한국인은 키가 미국인과 같다.
집회에서 통역을 하시는 모습은
아마 한국에서 그당시 미국유학을다녀온
저명한 인사가 틀림없다.
하지 장군이 남긴 일화가 있다.
그내용은 한국에 식량이 부족하다는 보고를 받자
장군은, 계란을 먹으면 되지 않느냐는 말을 해서
현실을 무시한(현실을 몰라서)말로
오랫동안 한국사회에 회자되였든 말을 남겼다.
136090447_f9216ee398_z.jpg
눈길을 걷는 농부
136640677_9ec40eb2c2_z.jpg
한국 철도 종사자들 교육용 자료를 만들기 위해
한강 철교를 촬영하는 오브라이엔
457868028_72fe1d590c_z.jpg
물통을 머리에 이고 있는 여인.
한국 어머니의 당당한 모습이 보이는 이한장의 사진에서
한국 어머니들의 공통 분모인 어떤 역경도 이겨내는
어머니의 사랑이 느껴진다.
458207823_a1e387dc59_z.jpg
만 4년간 남태평양에서 운행했든 고물이 되여가는
C47 미군 수송기.
화물과 승객을 동시에 수송하는
이화물기는 한국에서
미군의 수송업무를 당당하기 위해 배치 되였다.
458677616_a0d5eeb34f_z.jpg
젊은 어머니와 자식
460571112_293e5882f6_z.jpg
부산에서 서울을 향해 가는 객차.
회물칸을 개조해 승객을 운송했다.
466122509_6736391525_z.jpg
풍경
481340799_a6339de72c_z.jpg
사과를 승객들에게 파는 상인
483784259_bb2b8835aa_z.jpg
일본에서 귀국한 할머니와 손주
2227910275_310494966f_z.jpg
일본에서 귀국한 가족
968343944_be9d42f33e_z.jpg
절구질하는 소녀
1483164198_2c20ce1d47_z.jpg
똥짱군을 이용해 받에 인분을 뿌리는 농부.
이런 모습은 경기도 지방이 아닌
남쪽 자방에서나 볼수 있었든 모습이다.
114377539_1983ab5221_z.jpg
사진작가의 찦자를 타고 있는 농부
1525759209_bec3df646d_z.jpg
연합군 환영 현수막 걸린 건물 앞을
여유롭게 유유히 지나가는 마차 행렬.
광복후의 서울은 현재와 달리
일본 처럼 차량은 왼쪽 통행이었다.
1531948829_e40d32cf03_z.jpg
작가는 이사진의 주인공이
남자인지 여자인지를 구분하지 못했으나
내가 보는 사진속의 인물은 여자가 틀림없어 보인다.
2072133638_adc2fa0485_z.jpg
널뛰는 소녀들
2126398695_7165f68753_z.jpg
이노신사가 목에 걸치고 있는 털목도리는
개털 목도리가 틀림없다.
일제는 만주지방에 주둔한 왜병들의 겨울철 옷을 만들기 위해
묶여 있지 않고 돌아다니는 길개를 잡을수 있는 권한을
많은 사람들에게 주었다.
이들은 전국을 돌아다니며 개를 잡아 고기는 먹거나 팔고
가죽은 일본정부에 바쳤다.
개털이나 가죽으로 만든 겨울 목도리는
육이오 전쟁중에도 주로 만주지방에서 내려온
동포들이 많이들 사용했다.
2232960445_574e9b74f5_z.jpg
한국 언론 사진 가지들
2297101416_af2d9c5509_z.jpg
신탁통치 반대 격문
2298724540_77e0998418_z.jpg
무엇을 위한 행사인지는 알수 없으나 성조기를 든것으로 보아
미군환영 행사장 처럼 보인다.
2380425989_83351bff8f.jpg
축구 선수들
2401997704_795346e9a9_z.jpg
행사장을 경비 하는 미군
2407036001_289aea5716_z.jpg
남대문과 전차
117844255_d66cd80551_z.jpg
서울의 홍등가.
영문으로 미군의 출입을 금지하는 팻말이 붇어있고
뒷쪽에 미군 헌병도 보인다.
2415540307_47262b39f6_z.jpg
작고한 배우 김승호의 영화 마부를 생각나게 하는
조랑말이 끄는 마차와 마부
2476232339_d293638416_z.jpg
어릴때 기억에 남는것 중의 하나가 인력거다.
서울 어디에서나 볼수 있었든 인력거,
어머님과 함께 타기도 했든 이인력거는 육이오 전쟁 수복후
서울로 돌아오자 자취도 없이 사라져 버러
어린나에게 굼금중을 불러 일으겼었다.
2486043875_25bd93be91_z.jpg
보이 스카웃
4791613758_801a974de1_z.jpg
서울 시내 모습
2492421976_98e3f49506_z.jpg
가정 주부
2520887087_953bc1f442.jpg
이들의 모습으로 보아서 이들은
일본으로 돌아가는 일본인 가족 처럼 보인다.
2522432574_1bdb535cea_z.jpg
과일을 팔고 있는 아낙들
2575393942_f462865cae_z.jpg
경복궁 경회루 지붕에 난 잡초를 보면 눈물이 날정도로 애처롭다.
일제는 조선인들만 고통을 준게 아니고
문화재까자 돌보지 않아 지붕에 잡초가 무성하게자랐다.
2688824661_e7020cc5bd_z.jpg
무슨 이유로 시가 행진을 하는지 알수가 없다.
2738384858_e457648bb5_z.jpg
지붕으로 보아 일본인들이 두고간
동산인 적산 가옥에 살고 있는 사람들 처럼 보인다.
2744445781_fabe319985_z.jpg
그당시 연예인
2978625286_29891a9e0d_z.jpg
연예인
3251929484_856a27766c_z.jpg
창덕궁 비원...
3345647736_ed3a9802e8_z.jpg
음식을 먹고 있는 두여인
3435760811_0d52637daf_z.jpg
모자
3463754418_62e8c70222_z.jpg
연예인
3539982370_ddd70df4d8_z.jpg
새로 조직한 국방 경비대
4216017315_544f53207c_z.jpg
인천에 서있는 증기 기관차
4233473301_7f264fd428_z.jpg
철도 전복 사고 현장
4254560499_582d578833_z.jpg
화재가 발생한 서울의 한 건물
4279469094_65cea2523f_z.jpg
일본군대가 남긴 파라슛을 점검해보는 사진작가
4325182337_75d4c7509d_z.jpg
시가행진을 구경하는 시민들
4325331819_b15047fba2_z.jpg
동대문 근처로 추정되는 건물과 전차
4484318764_ecc27e66e2_z.jpg
시내 전차
4793798426_9714de0a9d_z.jpg
물깃는 모습
4795065618_2f629b2c76_z.jpg
각반을찬 패잔 일본군 가장과 등짐을 진 그의 자식.
4909786983_1ca28c05d7_b.jpg
일본군의 무장해재를 하면

Comments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